On the Sweet Cloud

cloudland.pe.kr

포토로그



2019/01/12 09:12

미세먼지 가득한 토요일 아침

해민이가 늦게 잠들기 시작하면서 내 소중한 저녁 시간이 사라졌다. 보통 11시에 잠들면 12시까지 집안일을 빨리하고 새벽 두시까지 영화를 한편 보던가 남겨놨던 회사일이나 책읽기를 하는데, 요즘엔 열두시까지 신나게 놀고서 힘겹게 잠든다. 겨울이라서 바깥할동이 적으니 몸이 덜 피곤한가보다.
덕분에 나는 열두시까지 해민이와 놀아야하고, 그만큼 체력이 방전된다. 노는 동안은 재밌는데 열한시 넘어서 힘이 드는건 어쩔 수 없다. 그래서 해민이 잘때 같이 잠든다. 집 정리하는 일도 다음날 아침으로 미뤄지고, 느긋하게 쉬는 시간이 사라졌다. 평일 아침엔 해민이 등원도 함께 해야하니...꽤 바쁘다.
뭐 곧 다시 찾을 밤시간일테니 걱정은 크게 하지 않는다. 지금이 조금 힘들뿐.

잠깐 쉬는 시간을 찾기 위해 차를 갖고 위례중심지로 와서 책과 커피를 함께 한다. 산책겸 걸으면 이십분인데, 미세먼지가 가득하니 차를 갖고 올 수 밖에 없다.

좀더 일찍 일어났으면 스타벅스가 문 여는 시간에 들어와서 두시간은 앉아있을 수 있었을텐데, 조금 있다가 일어나야하니 아쉬움 가득이다.
다음에 또 오지 뭐. 그리고 카페에서 볼 영어책도 함께 갖고 와야겠다. 영어과외를 하는데 평소에 공부를 잘 안하니 실력이 늘지 않는 것 같다. 이럴때 조금씩이라도 공부하면 낫지 않을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국경없는 의사회

Knowhow

방명록

발자취 남기기

글귀 하나

이룩할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싸워 이길 수 없는 적과 싸움을 하고,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견디며, 잡을 수 없는 저 하늘의 별을 잡자.
- 돈키호테 中

Adsense_squre2

통계 위젯 (화이트)

05
21
231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