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Sweet Cloud

cloudland.pe.kr

포토로그



2018/11/11 23:57

미세먼지가 걷히고 난 후 떠오른 오리온 자리

며칠전부터 기승을 보이던 가을 미세먼지, 오늘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모두 매우 나쁨 수준으로 바깥 활동 자체가 불가능한 상활이었다.
주말 내내 가을 나들이도 못하고 집과 빌딩 안에 갇혀 있었다.
아내와 해민이가 잠들고 집안 정리를 하려고 나왔는데, 미세먼지 농도가 양호 수준으로 내려갔다. 거실 창밖을 바라보니 동쪽 하늘에 떠오르는 오리온자리. 평소 아기 사진만 찍던 카메라를 꺼내어 30분동안 이리저리 조작하여 30초 장노출 사진을 찍어보았다. 

방범창까지 다 열어젖히니 집안과 밖의 경계가 사라진다. 상쾌한 가을밤 공기에 기분이 좋아진다.
여름에는 벌레들 때문에 문을 못여니 겨울에 종종 방범창까지 열어서 시원한 공기를 마음껏 마셔야겠다. 

오리온별자리는 내가 밤하늘에서 찾을 수 있는 몇 안되는 별자리 중에 하나이고, 워낙 선명하게 잘 보이는 별자리라서 여행지에서 밤에 산책할 때 줄곧 함께 했던 별자리기이도 하다. 특히 도시가 아닌 외곽 마을로 여행을 할 때면 밤하늘을 빼곡히 수놓은 별들 사이에 유독 눈에 띄는 별자리라서 친구 같은 존재이다. 장노출 사진으로 별자리를 찍는 놀이는 거의 대부분이 오리온자리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지금이야 현실적인 문제로 도시에 살고 있지만, 나중에 여유가 된다면 밤하늘 별들이 많은 곳에서 살고 싶다. 어릴적 옥상에 돗자리 깔고 누워 보았던 밤하늘을 다시 보고 싶다.

내일은 미세먼지 없는 파란하늘을 기대하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국경없는 의사회

Knowhow

방명록

발자취 남기기

글귀 하나

이룩할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싸워 이길 수 없는 적과 싸움을 하고,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견디며, 잡을 수 없는 저 하늘의 별을 잡자.
- 돈키호테 中

Adsense_squre2

통계 위젯 (화이트)

46
31
231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