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Sweet Cloud

cloudland.pe.kr

포토로그



2018/05/09 16:30

2018 오키나와 사는 이야기







올해 휴가는 작년에 이어 오키나와를 찾았다. 부지런한 아내가 매리어트 리조트 숙박을 매우 저렴히게 예약했고, 23개월된 우리 딸 해민이가 비행기 타는 시간을 힘들지 않게 하기 위해 가까운 거리에 있는 휴양지를 찾았다.

작년보다 날씨는 좀더 온화한 것 같고, 하늘과 바다는 변함없이 푸르다. 부세나 곶 근처에 위치한 매리어트 리조트는 언덕 위에 자리잡고 있어서 모든 객실에서 바다를 바라볼 수 있다고 한다.

해민이가 낮잠자고 있는 지금, 객실 테라스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며 글을 쓰는 여유를 갖고 있다.


가족여행인지라 특별한 액티비티보다는 여유롭게 쉬는 것이 목적인 만큼 느긋하게 움직이다가 돌아갈 예정이다. 어린 해민이에게 부담주지 말고 천천히 아주 천천히 시간을 보내자.

영화 안경의 배경이 되었던 곳이었다지.
안경 처럼 슬로우 라이프를 몸에 새기는 휴가를 보내고 돌아가야겠다.

2018/04/23 13:24

에티오피아 사진집을 구입하다. 사는 이야기

지난 겨울에 이사오고나서부터는 집에 물건을 들이는 일이 굉장히 부담스러웠다.
공간은 많이 넓어졌지만, 이사하는 동안 정리하고 안쓰는 물건 버리느라 아내와 나, 모두 물건을 갖고 있는 것에 대한 피로감이 컸기 때문이다.
물론 우리딸 해민이가 좋아할만한 물건은 꾸준히 늘어난다. 최근에 로보카 폴리의 앰버 스테이션도 새로 영입했고, 미끄럼틀, 인디안텐트 등 아이가 꿈꾸며 자랄 수 있는 환경 만들기에는 아낌없이 투자한다. 물론 대부분 얻는 물건들이지만 공간을 할애한다는 측면에서는 역시 투자라고 생각한다.

지난 금요일에 신미식 사진작가의 블로거를 둘러보다가 새로 에티오피아 사진집을 출간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내가 좋아하는 청파동 마다가스카르 카페를 운영하시기도 하고, 이 분의 사진 덕분에 존재감도 몰랐던 마다가스카르라는 섬나라도 여행다녀왔다.
(벌써 10년이나 되었네. 그곳 풍경과 사람들이 아직도 눈에 선한데...)
그분은 나를 모르겠지만, 나에게는 꽤나 깊이 있는 인연을 갖고 계신 분이시다.

육아에 힘쓰느라 사진전이나 나들이를 자주 못하기에 책으로나마 작가의 사진을 즐기고 싶어 바로 주문했다.
금요일에 주문한 사진집이 월요일 아침에 회사에 도착했다. 택배는 참 빨리 도착한다.

여타 사진집처럼 육중한 넓이와 두께.  10만원이라는 걸 뽐내듯 커다란 몸집을 자랑한다. 우리집 책장에 들어갈까 모르겠다.
흑백으로 담은 에티오피아의 사진들, 그곳에서부터 전해오는 진한 커피향만큼이나 사진 속에서 삶의 향기가 묻어난다.

나중에 회사를 은퇴하면 아내와 함께 자그마한 아지트를 하나 마련할 계획을 갖고 있는데, 그곳 선반에 올려두면 꽤 멋질 것 같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국경없는 의사회

Knowhow

방명록

발자취 남기기

글귀 하나

이룩할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싸워 이길 수 없는 적과 싸움을 하고,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견디며, 잡을 수 없는 저 하늘의 별을 잡자.
- 돈키호테 中

Adsense_squre2

통계 위젯 (화이트)

79
58
2298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