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Sweet Cloud

cloudland.pe.kr

포토로그



2019/01/28 17:55

가버나움 & Salvation 짧은 감상

회사 동료분이 미드 <Salvation>을 봤다는 이야기를 들은터라, 넷플릭스에 있길래 시즌1과 2, 총 26개의 에피소드를 2주에 걸쳐서 보았다.
넷플릭스 구동 이후 미드를 보는 비중이 높아지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촬영이 어려움 SF와 과학과 관련된 장르가 많기 때문이다.
가끔은 달달한 연애물이나 코믹물이 재밌긴 하지만, 어쨌든 내 몸속의 DNA는 과학과 우주, 그리고 미래를 이야기하는 것에 많이 끌린다.

우주에서 날아오는 소행성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큰 줄거리고, 그 안에서 정치와 사랑, 그리고 종교도 약간 곁들이며 다양한 이야기를 끌어낸다. 네이버에서 검색한 후기는 사이다와 고구마(시원함 + 답답함)가 번갈아 가며 이야기가 흘러 간다며 평이 썩 좋은 편은 아니지만, 굳이 비판적으로 이야기를 보지 않는 내 입장에서는 매우 재밌게 볼 수 있는 내용이었다. 물론 답답한 내용도 없진 않았지만, 세상 모든 일이 늘 원하는대로 진행되진 않을테니.


그리고, 지난 주 금요일. 바람 쐬러 점심 시간에 극장에서 본 영화 <가버나움>. 영화를 예매하기 전까지 어떤 이야기인지도 잘 모르고, 이런 영화가 있었는지도 몰랐지만, 보고나서는 좀더 많은 사람이 보았으면 하는 바램이 생겼다. 자기를 낳아준 부모를 고소한 12살 아이에 대한 이야기, 가상이 아닌 사실에 기반한 이야기, 그리고 배우의 대부분이 실제 난민 출신이라는 이야기, 라힐을 연기한 에티오피아 여성은 실제 촬영하면서 불법체류자로 걸려서 추방될 뻔했다는 이야기, 그리고 올해 아카데미상 외국어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는 이야기 등 이 영화를 검색하면 많은 뒷 이야기를 알 수 있다.
그만큼 화제가 되고, 많은 관심을 받는 영화, 하지만 지금 상영하는 곳이 많지 않은 영화.

먹먹함만 주는게 아니라 나름 이야기 속에서 재밌고 뭉클한 장면이 있다. 그래서 이 영화는 충분히 재밌다.
지금의 내가 평범하게 사는 것이 누군가에겐 가장 커다란 꿈일 수도 있겠다라는 진부한 생각을 다시 할 수 있게 해주는 영화였다.
 










2019/01/12 09:12

미세먼지 가득한 토요일 아침

해민이가 늦게 잠들기 시작하면서 내 소중한 저녁 시간이 사라졌다. 보통 11시에 잠들면 12시까지 집안일을 빨리하고 새벽 두시까지 영화를 한편 보던가 남겨놨던 회사일이나 책읽기를 하는데, 요즘엔 열두시까지 신나게 놀고서 힘겹게 잠든다. 겨울이라서 바깥할동이 적으니 몸이 덜 피곤한가보다.
덕분에 나는 열두시까지 해민이와 놀아야하고, 그만큼 체력이 방전된다. 노는 동안은 재밌는데 열한시 넘어서 힘이 드는건 어쩔 수 없다. 그래서 해민이 잘때 같이 잠든다. 집 정리하는 일도 다음날 아침으로 미뤄지고, 느긋하게 쉬는 시간이 사라졌다. 평일 아침엔 해민이 등원도 함께 해야하니...꽤 바쁘다.
뭐 곧 다시 찾을 밤시간일테니 걱정은 크게 하지 않는다. 지금이 조금 힘들뿐.

잠깐 쉬는 시간을 찾기 위해 차를 갖고 위례중심지로 와서 책과 커피를 함께 한다. 산책겸 걸으면 이십분인데, 미세먼지가 가득하니 차를 갖고 올 수 밖에 없다.

좀더 일찍 일어났으면 스타벅스가 문 여는 시간에 들어와서 두시간은 앉아있을 수 있었을텐데, 조금 있다가 일어나야하니 아쉬움 가득이다.
다음에 또 오지 뭐. 그리고 카페에서 볼 영어책도 함께 갖고 와야겠다. 영어과외를 하는데 평소에 공부를 잘 안하니 실력이 늘지 않는 것 같다. 이럴때 조금씩이라도 공부하면 낫지 않을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국경없는 의사회

Knowhow

방명록

발자취 남기기

글귀 하나

이룩할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싸워 이길 수 없는 적과 싸움을 하고,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견디며, 잡을 수 없는 저 하늘의 별을 잡자.
- 돈키호테 中

Adsense_squre2

통계 위젯 (화이트)

05
21
231567